Hell Zdzislaw Beksinski(지슬라브 백진스키, 폴란드) 1929년 폴란드 카르파티아 산맥근처의 도시 ‘샤녹’에서 출생. 유년 시절 대부분을 2차 대전 수용소 근처에서 살며 암울한 가운데 보냄.  백진스키는 자기 작품에 이름을 남기지 않는 작가로 유명한데, 그간 작품들은 모두 무제로 전시했다고 한다. 우울증 걸린 화가 로도 알려져 있다.

Hell Zdzislaw Beksinski(지슬라브 백진스키, 폴란드) 1929년 폴란드 카르파티아 산맥근처의 도시 ‘샤녹’에서 출생. 유년 시절 대부분을 2차 대전 수용소 근처에서 살며 암울한 가운데 보냄. 백진스키는 자기 작품에 이름을 남기지 않는 작가로 유명한데, 그간 작품들은 모두 무제로 전시했다고 한다. 우울증 걸린 화가 로도 알려져 있다.

Non

Non

Non 백진스키의 사망원인이 작품의 영향을 받고 살해를 당했다는 이야기가 있다. 총살이라는 말도 많지만 17군데의 칼자국을 발견해 칼로 살해되었을 가능성도 있다고 한다.

Non 백진스키의 사망원인이 작품의 영향을 받고 살해를 당했다는 이야기가 있다. 총살이라는 말도 많지만 17군데의 칼자국을 발견해 칼로 살해되었을 가능성도 있다고 한다.

Non

Non

Non

Non

Non“의미란 나에게 무의미한 것이다,” ”나는 상징주의를 좋아하지 않는다,” “나는 내 그림을 잘 모른다. 내그림을 이해하려고 들지 말라,””나는 그림을 무슨 상징을 잡고 그리지 않는다. 이미지에 대한 명백한 해답을 가지고 있지 않는 그런 이미지들에게 난 끌린다. 만일 그 이미지가 하나의 상징으로 귀결된다면 그건 더 이상의 예술이 아니다. 단지 일러스트일 뿐이다”

Non“의미란 나에게 무의미한 것이다,” ”나는 상징주의를 좋아하지 않는다,” “나는 내 그림을 잘 모른다. 내그림을 이해하려고 들지 말라,””나는 그림을 무슨 상징을 잡고 그리지 않는다. 이미지에 대한 명백한 해답을 가지고 있지 않는 그런 이미지들에게 난 끌린다. 만일 그 이미지가 하나의 상징으로 귀결된다면 그건 더 이상의 예술이 아니다. 단지 일러스트일 뿐이다”

Non

Non

Non

Non

Pinterest
Buscar